작성일 : 18-11-21 21:02
[알림] 제1362차 정기수요시위- "화해·치유재단 해산은 제자리로 돌아가는 첫 시작”
 글쓴이 : Admin
조회 : 173  

정부가 오늘(21일) 지난 2015년 한일합의로 만들어진 화해치유재단 해산을 추진한다고 공식 발표한 낮 12시,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기억연대)는 서울 종로구 평화로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제1362차 수요집회를 열고 "일본 정부는 피해자의 요구에 부합하게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를 정의롭게 해결하라"며 이렇게 밝혔다.

윤미향 대표(정의기억연대) 는 지금까지 재단 해산과 위안부 문제 해결을 요구하며 1인 시위를 벌여온 김복동 할머니(92)의 입원실에서 녹취한 “일본은 사죄하고 배상하라”는 육성을 들려주면서 경과보고를 이어갔다.
윤 대표는 "2015년 '12·28 한일합의'가 발표됐을 때 피해자들은 무너지는 가슴을 안았다"며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거리에 섰다"고 말하면서, "우리가 바라는 것은 역사의 진실이며 일본 정부가 잘못을 인정하고 법적인 배상을 하는 것"이라며,  "오늘 이 자리는 제자리로 돌아가는 첫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전북 부안군 백산중학교 역사동아리 학생들, 15명의 수녀들, 시민사회단체 등 150여명의 참가자들은 '2015 한일합의'라는 글씨가 적힌 노란색 종이를 손에 들고 일제히 찢는 퍼포먼스를 벌였고, 일본대사관에 '일본은 사죄하라'는 메시지를 '니혼와 샤자이세요'라는 일본어로 외치기도 했다.

또한, 입장문을 통해 “이제 일본정부는 2015한일합의로 일본군성노예제 문제는 최종적ㆍ불가역적으로 해결되었다는 억지주장을 즉각 중단하고, 유엔기구가 권고한대로 국제인권원칙에 부합하도록 피해자들의 인권과 명예회복에 나설 것”을 촉구하면서, 성노예범죄로 인해 수많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여성들에게 고통을 안겨줬던 범죄의 진상을 규명하고 이를 인정하고 피해자들의 요구에 부합하도록 일본군성노예제 문제를 정의롭게 해결하라”고 외쳤다.

이어서, 오카리나 연주 공연과 참여단체 소개 및 자유발언이 이어졌고, 제1362차 정기수요시위 성명서를 낭독하면서, 한국정부는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들의 명예와 회복에 적극 앞장서서 외교적 노력을 다하라! 일본정부는 성노예제 범죄의 가해사실을 인정하고 진정한 사죄와 배상을 실현하라!” 고 촉구했다.